allmu2018년 10월 17일 수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뉴스

allmu2018년 10월 17일 수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뉴스
HOME > 팜뉴스 > 보건정책

나고야의정서, 제약 경쟁력에 ‘찬물’

동아·SK·안국 등 블록버스터급 천연물 신약 타격
약계, 산업보호 차원 약가인상 등 지원 절실

김정일 (hajin199@pharmnews.co.kr) 다른기사보기 

2018-06-04 오전 6:10 페이스북 트윗터 목록 보기 프린트

나고야의정서 시행을 두 달여 앞두고 정부의 산업보호 정책 지원 부재와 가이드라인 미비로 우리나라 제약·바이오산업의 경쟁력 저하가 우려되고 있다.

4일 약업계 한 관계자는 “나고야의정서 시행에 따라 중국·베트남·일본 등이 제정할 이익공유법(상대국으로 하여금 로열티를 지불받는 것)의 수준과 이에 대한 정부 부처의 대응 여부가 국내 제약바이오업계에서 초미의 관심사”라며 “정부는 국내 제약바이오산업 보호 차원에서 상대국과 신속하게 협상에 임하고 이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이 관계자는 “현재 상대국이 요구할 것으로 예상되는 로열티(이익공유율)는 최대 10%까지 전망되고 있는데 이마저도 컨설팅 비용 등 부수적 비용은 제외된 만큼 제약업계의 생산원가 상승은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정부가 약가 인상 등을 고려해주지 않으면 업계의 수익성 악화는 불 보듯 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천연물의약품 등을 개발 중인 동아에스티, GC녹십자웰빙 등은 원료를 대부분 중국에서 수입하고 있는데 이들 기업들이 중국산 원료에 로얄티를 지급할 경우 가격경쟁력 저하를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국내 허가된 천연물의약품들 중 SK케미칼의 ‘조인스정’, 동아에스티의 ‘스티렌정·모티리톤정’, 안국약품의 ‘시네츄라’ 등은 연매출 100억 원을 상회하는 블록버스터 의약품으로 이들 제품 모두 중국산 등 해외 원료를 사용하고 있다. 때문에 이들은 나고야의정서 시행에 따른 위험에 직접적으로 노출된 대표적 국산 의약품들이다.

이런 가운데 지난해 중국에서 발표된 생물유전자원 조례 초안에 따르면 우리나라를 포함한 상대국의 기업들이 중국의 생물유전자원을 이용해 이익이 발생할 경우 0.5~10%를 기금으로 납부토록 돼 있으며 이를 위반 시 가중처벌 및 민·형사 책임을 지우도록 하고 있다.

문제는 이 같은 산업 경쟁력 악화 우려에도 불구하고 환경부가 이를 총괄·운영하는 주무부처로 지정돼 있다는 것. 이는 해당 부처의 업무성격상 상대적으로 보건복지부나 산업통상자원부에 비해 제약산업 육성과 보호 및 이해도가 현격히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때문에 약업계는 나고야의정서로 인한 원가 상승분을 약가 인상에 반영 등 산업적 측면에서 복지부가 더 적극적으로 나서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와 관련 복지부 측은 “보건의료 산업지원을 위해서는 의견 또는 요청이 들어오면 협의체 구성이나 심포지엄 등에 참여해 개선방안을 검토 하겠다”면서도 약업계의 약가인상 반영 요구 부분은 “아직 검토된 바가 없다”고 일축했다.

이에 대해 약업계 한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의약품의 경우, 안전성·유효성 등이 약가 산정기준에서 고려되지만 천연물의약품은 합성의약품에 비해 제품가격 대비 원료가격이 높은 만큼 나고야의정서 발효로 비용 부담이 증가할 것”이라며 “정부가 적극적인 지원책을 내놓지 않으면 국내 제약산업의 신약 개발 자체가 위축될 수 있어 새로운 제도에 대한 국내 약가 산정 기준도 개정돼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1

  • ojy017252018-06-04 오후 5:19:21 l

    영진약품이 개발하고 있는 천연물 YPL-001은 국내자생 산꼬리풀로 개발을 하고 있습니다. 정확히 알고 기사 내용을 작성바랍니다. 기사는 펙트가 기본 아녜요?

People &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