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mu2018년 6월 19일 화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뉴스

allmu2018년 6월 19일 화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뉴스
HOME > 팜뉴스 > 약사/약학

약사회 ‘대의원vs집행부’ 내홍 확대

총회 개최 장소 및 총회의장 자격박탈에 상반 입장

권미란 (rani@pharmnews.co.kr) 다른기사보기 

2018-03-12 오후 2:00 페이스북 트윗터 목록 보기 프린트

대한약사회 대의원총회 개최 장소와 총회의장 자격박탈을 둔 다툼이 대의원과 집행부간 분쟁으로 확대되는 분위기다.

대한약사회 대의원과 상임위원장들은 12일 서로 다른 입장의 성명을 발표했다.

먼저 대의원들은 조찬휘 회장에 정관과 규정을 준수하고 더 이상 회원을 기만하지 말라며 총회의장단 편에 섰다.

대의원총회는 전체 회원의 민의를 모으는 약사회의 최고의사결정기구이며, 총회의장은 전체 대의원의 손에 의해 선출된 대표이고, 조찬휘 집행부의 윤리위원회가 총회의장과 대의원의 자격을 박탈하는 것은 약사회의 기본 절차를 무너뜨리고 총회와 대의원을 무시하는 명백한 월권행위라는 것.

대의원들은 “윤리위원회는 징계 여부에 대한 심의만 가능할 뿐 어떠한 결정 권한도 없다는 것을 깨달아야 할 것”이라며 “총회의장과 대의원 자격에 문제가 있다면 오로지 총회에서 대의원들이 판단해 결정할 사안”이라고 선을 그었다.

또한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찬휘 집행부가 징계를 남용해 칼날을 휘두른다면 견제기구인 대의원총회마저 무력화시키고 제멋대로 약사회무를 농단하겠다는 것과 다름없다”며 “이러한 회원 민생은 외면한 채 민의를 대변하는 총회와 대의원을 무시하고 온갖 전횡과 정쟁만을 일삼는 조찬휘 집행부의 비상식적인 폭주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7만 약사회원의 수장이 1억 원 금품수수와 회계조작 논란에 휩싸이다 못해 회원마저 고소하고 정쟁만이 난무하는 약사회로 몰아가더니 급기야 회원 민의를 대변하는 대의원총회의 대표인 총회의장과 대의원을 내치는 지경까지 이르렀다”며 “대한약사회장, 윤리위원장이라고 권력을 손에 쥐고 있다고 이처럼 자기마음대로 약사사회를 함부로 유린해서는 안 된다”고 꼬집었다.

대의원들은 “조찬휘 집행부의 총회의장과 대의원 자격 박탈은 아무런 효력도 가질 수 없으며, 지금이라도 스스로 그 잘못을 인정하고 대의원에게 용서를 빌어야 한다”며 “조찬휘 집행부가 계속해서 총회를 무시하고, 민의에 군림하려 한다면 이후 일어나는 사태의 모든 책임은 조찬휘 집행부에 있다”고 경고했다.

이같은 대의원들의 입장과 달리 상임위원장들은 조찬휘 회장의 편에 서며 정관과 규정에 따른 적법한 절차라며 반박에 나섰다. 상임위원장은 “약사사회는 지금까지 자체 규율과 원칙을 기반으로 서로 소통하면서 전통을 지켜왔다”며 “지난 선거에서 후보매수를 해 당선됐다면 스스로 반성하고 겸허하게 자숙해야 함이 마땅함에도 지부 임원들까지 동원해 존중돼야 할 약사회 절차를 무시하고 약사회를 혼란에 빠뜨리려는 의도가 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김종환 서울시약사회장을 저격했다.

아울러 “혹여나 약사회 혼란이 목적이 아니라면 지금이라도 잘못을 인정하고 약사회 정관과 규정에 따른 적법한 절차에 따라 진행된 처분을 수용하고 자중하라”고 경고했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0

People &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