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mu2018년 6월 19일 화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뉴스

allmu2018년 6월 19일 화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뉴스
HOME > 팜뉴스 > 약사/약학

대약 총회의장단 “집행부 불통 회무 유감”

조찬휘 회장, 총회개최지ㆍ의장 대의원ㆍ자격박탈 등 독단
담화문 통해 정기총회 파행 우려 등 입장 표명

권미란 (rani@pharmnews.co.kr) 다른기사보기 

2018-03-12 오전 6:00 페이스북 트윗터 목록 보기 프린트

대한약사회 정기총회 개최 장소를 두고 집행부와 총회의장단이 줄다리기를 이어가면서 최초로 정기총회가 파행되는 것은 아닌지 의장단이 우려감을 드러냈다.

대한약사회 총회의장단(의장 문재빈, 부의장 이호우, 부의장 양명모)은 12일 담화문을 통해 조찬휘 회장 집행부와 7만 회원들에게 2018년 총회 개최에 대한 논란과 총회의장 대의원 자격 박탈, 총회의장 권한대행 선정 요청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이에 따르면 2018 총회 개최와 관련해 이미 4차례 공문을 통해 집행부에 오는 3월 20일 대한약사회관 개최 결정을 통보했고 집행부의 대전 개최 주장은 장소를 이전할 만한 특별한 사유가 없다고 판단, 2018 정기 대의원총회를 대한약사회관 강당에서 개최한다는 총회의장단의 기존 결정에 변함이 없다는 입장이다.

총회의장단은 “조찬휘 회장은 정관에 따라 결정된 의장단의 결의를 무시하고 ‘2018 정기대의원총회가 대전에서 개최되는 것으로 결정됐다’고 초청장을 발송하는 등 독단적이고 일방통행식의 불통 회무를 진행한데 대해 강력한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총회 개최지 논란 와중에 조찬휘 집행부는 윤리위원회를 내세워 총회의장에 대한 대의원 자격 박탈 및 총회의장직 박탈을 통보했다”며 “이는 약사회의 정관과 규정을 자의적으로 해석한 결과이며 논란의 요소가 많으므로 적법성에 대한 철저한 검증을 거쳐 결정돼야 할 사안인 만큼, 윤리위원회의 대의원 자격박탈과 이에 따른 총회의장직 박탈은 법적 시비가 가려질 때까지 유보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또한 “총회의장 권한 대행 선정 요청은 총회의장의 대의원 자격과 의장 자격에 대한 상식적, 법률적 시비 요소가 존재하므로 집행부 요청에 응할 수 없다”며 “만약 필요시에는 총회에서 논의해 대의원의 결정에 따르면 될 사안”이라고 반박했다.

이와 함께 회원들에는 대한약사회 회무가 파행으로 치닫고 있음을 지적했다. 총회의장단이 총회 개최지 문제로 논란을 키울 수 없다는 판단 아래 정관 제22조 및 제45조에 의거해 대한약사회 기관지인 ‘약사공론’에 총회 공고 게재를 요청했으나 대한약사회장 직인이 없고 회장과 공동명의가 아니라는 이유로 게재가 불가하다는 통보를 보내왔다는 것.

의장단은 “대한약사회 정기총회가 파행될 큰 위기에 봉착했다”며 “의장단은 회원의 회비로 운영되는 약사회가 이제 더 이상 회원을 실망시켜서는 안 된다는 큰 부담을 안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에 “조찬휘 회장은 더 이상 소모적인 개최지 논쟁을 중단하고 의장단이 정관에 따라 결정한 총회 일정과 장소를 시급히 공고할 것을 요구한다”며 “만약 총회 개최가 파행으로 간다면 모든 책임은 조찬휘 회장에 있으며 총회 개최 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대한약사회 총회의장단은 대한약사회 회무는 어느 회장 한사람의 독단에 흔들려서는 결코 안 된다”며 “어떠한 어려움에도 대한약사회 정관과 규정에 따른 적합한 회무의 역사를 길이 이어 나가고, 대한약사회의 정통성을 지켜 나가는데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0

People &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