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mu2018년 10월 20일 토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뉴스

allmu2018년 10월 20일 토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뉴스
HOME > 팜뉴스 > 제약

MR에게 강압적 의사서명 할당

제약, 세무·검찰 조사 등 리스크 대비 증거확보 일환
영업맨, 기존 거래처 서명거부에 신규 의사 물색 이중고

권미란 (rani@pharmnews.co.kr) 다른기사보기 

2018-02-12 오전 6:00 페이스북 트윗터 목록 보기 프린트

지난 1월부터 시행에 들어간 ‘경제적이익지출보고서’ 항목에 의사 서명이 제외됐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제약사들이 영업사원들이 지출한 접대비용만큼의 서명을 받아오도록 강요해 논란이 일고 있다.

12일 중견 제약사인 A사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내부적으로 의사에 견본품 제공이나 식사 접대 시 서명을 일정 부분 채워오도록 MR들에게 업무지시가 내려졌다. 할당량이 명확하게 정해지지 않았지만 눈치껏 지출비용에 따른 서명을 받아와야 한다는 것.

문제는 기존에 친분을 쌓아두었거나 거래가 원활하게 이뤄지는 병원 중에도 서명을 꺼리는 의사들이 있어 새롭게 서명해 줄 의사들을 찾아 나서야만 하는 상황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매출이 비슷한 다른 지역과 비교해 받아오는 서명량이 부족하면 질타하는 분위기여서 대략적인 의사 서명을 반드시 채워야만 한다는 것.

A사 관계자는 “의사를 만나기 전에 서명을 해 줄 수 있냐고 먼저 허락을 받다보니 미팅 자체가 무산되는 경우도 늘고 있다”며 영업활동에 많은 제약이 따르면서 기존 거래처 유지에 대한 불안감과 신규 거래처 확보에 대한 부담감이 높다고 말했다.

해당 제약사에서 이같이 의사 서명을 강압적으로 받도록 하는 이유는 지난해 세무조사에서 세금을 추징 받았기 때문으로, 한 번 국세청에 오르내린 만큼 혹시 모를 추가 세무조사나 검찰조사에 대비한 일종의 방어책이라는 것.

대부분의 다른 국내외 제약사들도 리스크에 대비해 견본품이나 접대비 등 지출시 서명을 받도록 하지만 암묵적인 할당량을 제시하지는 않고 있다. 때문에 제약업계는 A제약사의 업무지시에 대해 당혹감을 드러내고 있다.

다른 제약사 관계자는 “기존 거래처 의사들을 설득해 서명을 유도하고 있지만 서명에 대한 거부감을 가진 의사들이 상당히 많아 난감한 상황에 부딪히고 있다”며 “서명을 거부하는 의사와 회사 내부 규정에 따른 갈등으로 최근 많은 MR들이 힘들어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혹시라도 검찰조사가 들어왔을 때 의사들이 받아놓고 발뺌하는 등 위험요소를 차단하기 위해 서명을 받도록 하고는 있지만 특정 양을 채우도록 하지는 않는다”며 “지출내역 항목에 서명란을 미포함 시켰거나 아직까지 눈치만 보고 있는 일부 제약사 영업사원들이 시행 초기의 빈틈을 노려 틈새 영업활동을 전개하는 분위기”라고 덧붙였다.

제도와 현실의 괴리로 정부와 회사, 의료인 중간에서 MR들만 압박하는 현 영업환경에 대한 이해와 개선안이 필요하다고 관계자들은 입을 모았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0

People &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