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mu2018년 10월 16일 화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플러스

allmu2018년 10월 16일 화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플러스
HOME > 팜플러스 > 약사수술대

제약바이오 R&D분야 진전된 2017년

'문케어’ 재원ㆍ제약 윤리경영 등 풀어야 될 과제

팜뉴스 (pharmnews@pharmnews.co.kr) 다른기사보기 

2017-12-27 오전 6:00 페이스북 트윗터 목록 보기 프린트

대통령 탄핵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경험하고 새로운 정부가 출범한 올해는 사회전반은 물론 의약업계에도 그 어느 때보다 다사다난했다.

제약바이오산업은 세계 각국의 미래 유망 산업으로 육성하는 분야라서 우리나라 역시 정권이 바뀌었다고 그 근본 기조가 바뀌지는 않지만 정권의 정책 방향에 따라 진행 속도에 큰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

문재인 정권 역시 ‘제2차 제약산업육성종합계획’을 최근 발표하고 신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지난 2013년부터 올해까지 5년간 ‘제1차 제약산업육성종합계획’이 시행되면서 산업전반에 엄청난 변화는 없었지만 선도적인 제약사들이 신약개발 등을 통한 글로벌 시장 진출이라는 목표에 매진할 수 있는 분위기 조성에는 성공했다.

더욱이 바이오시밀러 분야에 있어서는 셀트리온이 글로벌 기업 반열에 들어서고 있으며 후발주사인 삼성바이오로직스도 세계 최대 규모의 바이오시밀러 개발 및 CMO로써 역량을 갖추었다. 미국과 유럽에서 이들의 바이오시밀러가 허가된 것은 글로벌 수준을 입증한 것이다.

제약업계에서는 지난해 글로벌 신약개발에 타격을 받았던 한미약품이 올해 다시 글로벌 임상을 재개하면서 희망의 닻을 높이 내달았으며 대웅제약 나보타가 내년 상반기 중에 미국 FDA 허가를 앞두고 있는 등 상위권 제약사들이 제 역할을 한 한 해였다. 지난주에는 한올바이오파마가 개발 중인 항체신약을 미국 기업에 5천억 원 이상의 금액으로 기술수출 하는 성과를 거두면서 글로벌 신약 탄생을 예고했다.

이처럼 국내 제약업계가 신약개발 부분에서는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었지만 그 외의 부문에서는 아쉬움을 남긴 채 한 해를 마감하게 됐다.

우선 제약업계의 아킬레스건에 해당되는 불법 리베이트 사건이 올해도 계속 드러나 동아에스티 오너가 구속됐다가 2개월 만에 보석으로 석방됐으나 검찰이 징역7년에 300억원을 구형, 내년 1월 말 1심 판결을 앞두고 있으며 종근당 오너는 운전기사 갑질로 인해 경찰조사는 물론 국민 앞에 고개 숙이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보령제약 등 일부는 세무조사에서 거액의 세금을 추징받았으며 제약사 직원이나 의료기관 동업자 간의 리베이트 내부고발은 현재도 진행형이다. 글로벌 기업인 노바티스도 불법 리베이트로 인해 보험급여 중단 대신 600억 원의 과징금 철퇴를 받았다.

전체 약업계가 CP강화 등 윤리경영을 앞세우고 있지만 이면에서는 아직도 불법이 이루어지고 있다. 제약바이오협회가 ISO 37001 도입을 선언했지만 상징적 제도 도입보다 업계 스스로 뿌리부터 변화하려는 노력이 선행돼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전체 제약사가 ISO 37001을 도입해도 윤리경영이 정착할 수 없다.

더욱이 비급여의 급여화를 골자로 한 ‘문재인케어’는 전체 시장이 커질 것으로 예상되지만 제약업계와 의료계 모두 기대보다는 우려가 크다. 문케어를 위한 재원 마련에 약가인하는 기본이고, 의료계의 일정부분 희생도 필요하기 때문이다.

전체 약업계가 모든 분야에서 2017년이 2016년보다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4차 산업혁명, 인공지능(AI) 등 빠르게 변화하는 현실을 감안하면 전체 약업계가 더욱 빠른 속도로 변화하고 진화돼야 4차 산업혁명시대에 주역이 될 수 있다.

전체 약업계가 2017년을 마무리하면서 지난 1년을 냉철하게 돌아보면서 보다 엄격한 잣대로 평가할 때 다가오는 2018년을 정확히 그릴 수 있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0

People &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