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mu2018년 9월 24일 월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뉴스

allmu2018년 9월 24일 월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뉴스
HOME > 팜뉴스 > 약사/약학

문재빈이 밝힌 2012년 회장 선거 전말?

“서국진 동문회장 부탁으로 김종환회장에 3천만원 받아 전달”
대약 윤리위 사건조사 자격 없다…감사단에 특별감사 요청

권미란 (rani@pharmnews.co.kr) 다른기사보기 

2017-10-12 오전 6:00 페이스북 트윗터 목록 보기 프린트

대한약사회 문재빈 총회의장이 2012년 서울시약사회장 선거에서 오간 3천만 원의 배경과 당시 상황에 대해 해명하고 나섰다. 

문재빈 의장은 지난 11일 출입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런 문제로 오르내린 데 대해 전 회원들에게 죄송스럽다”며 “약사회에 발 디딘 지 40여년이 됐고 명색이 의장인데 그동안 제기된 의혹들에 일일이 대응한다는 게 선배답지 못하다고 생각했지만 금전적인 문제까지 불거지며 이제는 이야기 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 됐다”고 운을 뗐다.

문 의장에 따르면 2012년 10월말 경 최두주 예비후보가 서울시약사회장 선거에서 사퇴하도록 설득했던 그날 자리에는 故 김명섭 명예회장과 함께 권혁구(전 약사공론 사장), 서국진(당시 중앙대 약대 동문회장), 문재빈, 조찬휘, 정명진, 박기배, 최두주, 한갑현 등 중앙대 약대 출신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일각에서 제기된 중앙대 약대 동문회 주도로 사퇴를 조장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문 의장은 “그날 자리는 동문회 차원에서 마련된 것이 아니라 당시 김명섭 명예회장 주도로 조찬휘 회장을 돕는 사람들이 모이게 된 것”이라며 “대한약사회장과 서울시약사회장이 동시에 중앙대 출신이 선출되기는 어렵다는 판단에 따라 몇 시간에 걸친 설득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최두주 예비후보가 사퇴키로 결정하면서 조 회장과 포옹했던 점 역시 사실이고 이날 자리가 조 회장을 위해 마련된 것은 사실이지만 동문회 차원에서 이뤄진 점은 아니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최두주 예비후보 사퇴 후 김종환 회장으로부터 전달받았던 3천만 원의 배경과 배달사고 의혹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문 의장은 “서국진 동문회장 부탁으로 김종환 회장에게 3천만 원을 받아 전달해달라는 부탁을 받고 중간 다리 역할을 했을 뿐 금전적 배경에 대해서는 깊게 생각하지 않았다”며 “그 돈이 최두주 후보 사퇴로 인한 대가성 금전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지만 선거운동비용이지 않을까 짐작한다”고 언급했다.

특히 중간에 일부 금액을 빼돌렸다는 낭설을 또 다시 퍼뜨리는 이에 대해서는 앞으로 즉시 고발조치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와 함께 문 의장은 조찬휘 회장과 서국진 윤리위원이 대한약사회 윤리위원회에 제소된 것과 관련해 특별감사를 진행토록 요청했다.

조 회장이 대한약사회 윤리위원회를 임명한 장본인이고 서국진 윤리위원이 몸담고 있는 마당에 해당 조직에서 조사를 진행한다는 건 어불성설이라는 것.

문 의장은 “원인 없는 결과가 없는 것임에도 참고할 사람은 부르지 않고 제소된 사람만 조사한다는 게 꼭 계획된 것 같다”며 “대한약사회 감사단에서 특별감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조 회장과 서 윤리위원을 제소한 A약사의 신분이 공개된 것과 관련해 문재빈, 김종환, 최두주 3인에 대한 제소자도 공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0

People &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