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mu2017년 9월 24일 일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뉴스

allmu2017년 9월 24일 일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뉴스
HOME > 팜뉴스 > 약사/약학

FIP ‘대체조제‧성분명처방’ 권고 선언

WHO 매타벨 박사, 생물학제제 포함 INN 처방 권유
대한약사회, 복지부에 관련 약사법 개정 촉구 계획

권미란 (rani@pharmnews.co.kr) 다른기사보기 

2017-09-11 오후 3:07 페이스북 트윗터 kakao 목록 보기 프린트

전 세계적으로 제네릭 의약품의 대체 처방을 권고하는 추세에 맞춰 FIP와 WHO가 제네릭 대체조제와 성분명 처방을 권고하는 내용의 선언문을 채택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세계약사연맹(FIP)은 11일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총회에서 동일성분조제와 성분명 처방에 초점을 맞춘 세션을 마련하게 된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세계약사연맹(FIP) 카르멘 페냐 회장과 뤼크 베장송 사무총장, 세계보건기구(WHO) 성분명처방 프로그램 그룹장 라파엘라 발로코 매타벨 박사, 대한약사회 조찬휘 회장, 대한약학회 문애리 회장이 참석했다.

이번 선언문에는 FIP가 지난 1997에 발표한 정책 성명서 ‘동일성분조제에 대한 약사의 권한’을 검토하고 현실에 부합하도록 개정, 바이오시밀러의 유용성을 포함해 약학 관행 및 규제의 진화를 반영하는 등 동일성분조제와 성분명 처방을 권고하는 내용이 담겼다.

FIP 카르멘 페냐 회장은 “제네릭 처방은 비용을 낮추고 의약품의 접근성을 높이기 때문에 장려돼야 하고 FIP와 세계보건기구의 공동 가이드라인에서도 권장되고 있다”며 “FIP는 한국약사들이 한국의료체계가 지속될 수 있고 다가오는 과제들에 대비될 수 있도록 국제일반명, INN 처방과 제네릭 동일성분조제가 활성화 장려에 필요한 변화가 오도록 노력한 점을 높이 인정한다”고 발언했다.

이어 뤼크 베장송 사무총장도 FIP와 WHO이 제네릭 의약품 대체조제를 권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베장송 사무총장은 “현재의 FIP의 정책은 법률에 의해 동일성분조제가 허용되는 경우 조제하는 약사에게 가장 적절한 의약품을 선택해야 하는 책임이 있다”며 “그 이유는 약사만이 환자의 건강과 더불어 건강보험시스템의 재정적 이익을 위한 중요한 선택을 하는데 필요한 전문적인 지식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성분명처방과 동일성분조제로 환자들은 금전적 부담을 덜 수 있는 동시에 어느 약국에서든지 조제가 가능하게 된다”며 “보건의료 시스템의 효율성을 보장하고 환자의 비용부담을 줄여 줄 수 있는 만큼 의료계와 제약업계, 정부와 기타 이해관계자들 사이의 대화를 통한 소통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WHO 성분명처방 프로그램 그룹장 라파엘라 발로코 매타밸 박사는 “WHO은 브랜드가 아닌 INN의 기준으로 처방되도록 권고한다”며 “회원국 기준으로 성분명으로 특허완료 한 생물학제제도 마찬가지”라고 힘을 실었다.

이에 대해 조찬휘 회장도 한국에서의 동일성분조제 활성화와 성분명처방 도입이 시급하다고 의견을 더했다. 조 회장은 “우리나라는 제한적 대체조제로 의사가 처방의약품을 자주 바꾸는 상황이 연출되고 있고 이미 개봉한 의약품은 재고로 쌓이거나 버려져 연간 약 미화 8억 달러 정도가 낭비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FIP 서울총회에서 진행된 연자발표를 토대로 대한약사회 차원에서 보건복지부에 즉각적인 동일성분조제 및 성분명처방에 대한 관련 약사법 개정을 촉구할 계획도 전했다.

한편, 한국 제네릭 시장은 전체 의약품 시장의 34%인 반면, 실제 약국에서의 동일성분조제 비율은 1% 미만으로 집계된 바 있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0

People &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