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mu2017년 9월 24일 일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플러스

allmu2017년 9월 24일 일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플러스
HOME > 팜플러스 > 약사수술대

모범돼야 할 상위ㆍ중견제약이 리베이트 주범

의료기관ㆍ제약 내부고발로 속속 드러나는 불법

팜뉴스 (pharmnews@pharmnews.co.kr) 다른기사보기 

2017-09-04 오전 6:05 페이스북 트윗터 kakao 목록 보기 프린트

 국내 제약산업을 대표하는 상위권 기업 총수가 횡령 등 혐의로 구속 재판이 진행되는 등 불법 영업에 대한 경각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은 현재 또 다시 리베이트를 제공한 제약사가 적발됐다.

제약사와 의료기관 간의 불법 리베이트 연결고리의 그 끝은 과연 어디까지인지 참으로 답답하다.

지난달 31일 동아ST와 동아쏘시오홀딩스 전현직 임원이 리베이트 비자금 조성 등의 혐의로 1차 재판이 열려 약업계가 긴장의 끈을 늦추지 않는 가운데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특정 의약품을 집중 처방 후 제약사 관계자로부터 총 1억 7,400만 원의 리베이트를 수수한 천안시 소재 J병원 공동원장 4명과 이들에게 리베이트를 제공한 I사 등 6개 제약사(도매상) 영업사원 11명 등 총 15명을 약사법 및 의료법 위반으로 검거했다고 발표했다.

제약업계가 8월말을 리베이트 충격 속에 마감한 격이다. 이번 사건은 제약사 영업사원과 원장 간에 의약품 처방 약속이 체결되면 영업사원들은 예상되는 처방 실적에 대한 리베이트를 先지급하고 후에 처방내역을 확인하는 형식으로 거래가 이루어졌다. 리베이트를 제공한 제약사 6곳이 상위권 및 중견 제약사라는 점이 더욱 충격적이다.

제약산업을 리드하는 상위 및 중견 제약사들이 계속 적발되는 것은 심각한 문제다. 이는 처방약 시장은 다국적제약사들의 오리지널 제품이 좌지우지하고 있어 상위 및 중견 제약사들 역시 자사 제품으로 매출을 올리기 위해 리베이트 제공밖에 수단이 없음을 방증한다.

경찰청도 사건을 발표하면서 국내 의약품시장이 동일 또는 유사한 효능의 의약품 판매를 중심으로 제약사들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구조라서 병원과 제약사 영업사원들 간에 갑을 관계 형성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경찰청은 의약품 리베이트 제공 행위에 대해 적극적으로 첩보를 수집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혁신 신약을 보유한 다국적제약사도 리베이트 제공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제네릭 중심의 국내 제약사는 오죽할까. 정도의 차이가 있지만 모든 제약사들이 리베이트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때문에 회사와 불편한 관계에 있는 제약사 직원들의 리베이트 제보가 속출하고 있다.

대부분 리베이트 수사의 발단은 내부자 고발에서 비롯되고 있다.

이번 사건도 의료기관 동업자 간의 내부고발에서 발단이 됐고 최근 몇몇 회사가 압수수색을 받은 것 역시 의료기관 내부 갈등에서 비롯됐다.

제약사 영업맨들도 선지불한 리베이트를 회사가 처리해주지 않거나 인센티브로 제공된 금액을 리베이트로 전용했음에도 세무처리를 미루고 있는 회사 측에 강한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이들이 어느 순간 시한폭탄으로 변할지 아무도 알 수 없다.

최근 한 세무당국에 따르면 제약사 직원이 매출할인 등의 방법으로 비자금을 조성해 회사 오너에게 상납하고 자신도 일정 부분 챙겨 아파트 3채와 건물까지 보유했다는 제보가 접수됐다고 한다. 이 같은 제보가 사실이라면 경악을 금치 못할 일이다.

제약업계 한 관계자의 “북한이 미사일로 전 세계 안보를 위협하는 것은 그것밖에 내세울 수단이 없기 때문이듯 국내 제약산업도 살아남기 위해 리베이트밖에 없다”는 비유가 약업계 현실을 대변하는 것 같아 답답하다. 하지만 이 역시 자기합리화이며 변명에 불과하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0

People & News